내용없음9
내용없음10

회원등록 비번분실
News

주말 등산객을 위한 피같은 조언
작성자 김삿갓
작성일 2009-12-27 05:59
주말 등산객을 위한 피같은 조언
등산 좋아하시나요? 그렇다면 등산에 대해선 얼마나 많이 알고 계신가요? 

며칠전 개교 20주년을 맞은 코오롱등산학교(우리나라에서 두번째로 역사가 오래된 등산학교죠)의 이용대 교장선생님을 인터뷰한 뒤 저는 주변에서 주워들었던 등산에 대한 상식 중에 잘못된 게 너무나 많다는 걸 깨닫고 적잖이 놀랐습니다. 아마 저 뿐이 아닐 거예요.주 5일제 근무다 뭐다 해서 주말마다 산에 오르는 사람들이 300만명이나 된다는데, 상당수가 잘못된 상식을 갖고있다고 하시더라구요. 그게 왜 문제냐. 몸에 좋자고 하는 등산인데 오히려 몸을 망칠 수 있기 때문이예요. 물론 심하면 사고사할 위험도 크죠.

 몇가지 예를 들어볼까요? 알파인 스틱이라고 아시죠? 등산 갈 때 짚고 다니는 지팡이요. 어떤 사람들은 그게 노인용,초보용인 걸로 생각하는데 천만의 말씀이예요. 아시다시피 산은 내려올 때 무릎관절에 어마어마한 충격을 받게 되잖아요. 두다리 쓰는 사람에 비해 네다리 쓰는 사람의 경우 체중이 고루 안배돼 훨씬 안전할 수 있죠. 특히 체중이 정상치보다 좀 더 나가는 분들은 필수적으로 스틱을 사용해야 한답니다. 사실 체중이 과한 분들은 살을 뺀 뒤 등산을 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해요. 하지만 현실이 어디 그런가요. 살 빼려 등산하는데 살 뺀 뒤 등산하라니 놀리는 것도 아니고 말예요. 그러니 정 하려면 너무 과하지 않게, 그리고 스틱을 반드시 사용하라고 이 교장선생님은 당부하시더군요. 또 지팡이를 하나만 짚는 건 금물이랍니다. 그건 자동차 바퀴 한쪽이 펑크난 채로 운행하는 것 못지않게 위험하다고 해요.

 또 등산할 때는 체온 조절이 무척 중요하답니다. 산에서 체온이 30도 이하로 내려가 1,2시간만 지나면 사망할 수 있으니까요. 땅에서라면 바로 병원으로 데려가든지 해서 조치를 할 수 있지만 산에선 일단 저체온증이 오고나면 다시 체온을 올리기가 쉽지않기 때문이지요. 저체온증을 막는 방법은 여러가지가 있지만 땀을 많이 흘리지않도록 조절하는 게 기본입니다. 흔히 땀을 많이 흘리곤 운동이 많이 됐다며 좋아하는 분들이 있는데 그건 체온을 급격히 낮추니까 매우 위험한 행위예요. 운행 속도를 늦추고 옷을 벗었다 입었다 하며 가능한 땀을 안 흘리도록 조절하는 게 좋답니다. 등산시 옷을 조절하는 요령을 알려드릴께요. 대개 겨울산을 가면 사람들이 처음엔 옷을 껴입고 출발하게 돼 얼마 안가 땀이 나잖아요.하지만 멈춰서서 옷을 벗지 못하죠. 일행과 떨어질까봐 땀에 젖은 채로 가다가 일행이 쉬게 되면 그때서야 옷을 벗잖아요. 그러면 추워지니까 출발하면서 다시 옷을 입고, 가면서 다시 땀을 흘리고요. 이래선 계속 체온이 떨어지게 돼죠. 오히려 그 반대로 해야한다고 합니다. 출발할 때 추워도 옷을 가볍게 해서 가다가 일행이 쉬면서 땀을 식힐 땐 옷을 껴입는 식으로 말이예요.

 등산시 패션에도 문제가 많대요. 산에 간다하면 첨단소재로 만든 윈드재킷을 유니폼처럼 차려입고 나서는 분들이 많은대요. 윈드재킷은 말그대로 비바람이 심할 때 비상용으로 입는 옷이랍니다. 평상시 날씨 화창하고 좋을 때 그 옷을 입고 산에 올라다녀 버릇하면 몸이 그 상태에 길이 들어 나중에 정말 기상이 악화됐을 땐 뭘 더 꺼내입어서 몸을 보호할 여지가 없대요. 그러니 윈드재킷은 비상용으로 배낭에 넣어두고 평소엔 일반적인 등산복 차림을 하라고 합니다. 이 교장선생님은 등산 패션과 관련해 아쉬운 점 한가지를 더 지적하셨어요. 바로 배보다 배꼽이 더 큰 문제예요. 무슨 소리냐구요? 외국 사람들이 한국 산에 와보곤 다들 놀란다고 해요. 외국 같으면 무슨 아웃도어 전문 패션쇼장에서나 볼 수 있는 최첨단 고급 등산복들이 한국 산에선 너무 흔하게 볼 수 있기 때문이래요. 이제 무슨 얘긴지 짐작이 가시겠죠? 적당한 가격, 적당한 기능이면 주말 등산객에겐 충분하지 않을런지요.

 많은 한국인들이 무슨무슨 야유회,단합대회를 통해 등산에 첫발을 내딛게 되죠. 그러다보니 등산을 가벼운 놀이쯤으로 여기고, 산의 위험성에 대해선 별다른 경각심을 갖지 않는다고 합니다. 이 교장선생님은 "그러다보니 매주말 북한산에서 크고작은 사고가 빠짐없이 일어난다"며 안타까워하십니다. 그래서 전문 산악인이 아닌 주말 등산객이라고 해도 기본적인 등산 교육은 받아야하지 않겠느냐고 주장하세요. 등산 선진국이라 할 수 있는 영국, 프랑스, 일본 등지엔 국가에서 세운 국립등산학교가 다 있다고 합니다. 골프나 스키 등 다른 레저와 달리 큰돈이 들지 않아 온 국민이 즐길 수 있는 것이 바로 등산이잖아요.그러니 등산 인구가 급증한 지금쯤은 국가가 나서서 안전한 등산문화를 위한 교육을 시작해야한다는 것이죠.

 맞는 말씀입니다. 하지만 국가가 나서서 챙겨줄 때까지는 우리 스스로라도 안전한 산행을 위해 노력해야 할 것 같아요. 우선 음주 등산부터 삼가면 어떨까요. 축구나 수영을 하다 중간에 술을 마시는 것 상상해보신 적 있으세요? 그런데 왜 축구나 수영보다 훨씬 위험한 등산을 하면서 술을 마시는 분들이 있는 걸까요. 술을 마시면 자신에 대한 통제력이 약해져 실족할 위험도 클 뿐 아니라 몸의 에너지가 급격히 소비돼 쉽게 지치게 됩니다. 이렇게 몸이 지친 상태이면 남보다 저체온증이 올 위험도 그만큼 커지게 된대요. 

 자 이제 그만 마무리를 할께요. 등산은 언제 어떻게 달라질지 모르는 외부 환경과 자신의 몸 상태에 항상 대비하는 자세로 해야한다는 점....꼭 기억하세요.  
 
본문내용 조회
주말 등산객을 위한 피같은 조언
등산 좋아하시나요? 그렇다면 등산에 대해선 얼마나 많이 알고 계신가요?  며칠전 개교 20주년을 맞은 코오롱등산학교(우리나라에서 두번째로 역사가 오래된 등산학교죠)의 이용대 교장선생님을 인터뷰한 뒤 저는 주변에서 주워들었던 등산에 대한 상식 중에 잘못된 게 너무나 많다는 걸 깨닫고 적잖이 놀랐..
6021
아미코라라 폭포와 근처 등산로
별첨 1) 알파레타에서가는길   1) 400번 북쪽방향으로 간다 (Cumming / Dahlonega 방향)       2) 400번 고속도로 끝나는 지점을 지나서 간다. 아웃렛 몰도 지나감   3) 아웃렛 몰을지나자 마자 53번 도로가 나옴 (멕도날드, CVS 가 교차로에 있음) ..
7023
꼭 알고 있어야 하는 등산기술 노하우 12가지 팁
       (KBS 1 라디오 스포츠와이드 방송내용을 요약한 것) "주말엔 산으로 간다" <꼭 알고 있어야 하는 등산기술 노하우 12가지 팁> 1. 손과 발이 시리면 모자를 써라 머리는 체온조절의 30%~50%를 담당하고 있다. 보온모자를 쓰지 않으면 마치 라지에터같이 ..
7037
초보자들이 비바람 속에서 등산할때, 지쳤을 때를 대비하여
초보자들이 비바람 속에서 등산할때, 지쳤을 때를 대비하여 이렇게.. <비바람이 피로를 만든다> 여름산을 올랐을 때 가장 염려되는 것이 비와 태풍입니다. 우비 특히 비옷은 싼 것 말고 비싼 것이라도 탄탄한 분리형을 고르는 것이 좋습니다. 방한에도 도움이 되도록 전천후, 다목적으로 쓸..
6216
[에티켓]산에 갈 준비를 하면서부터, 산에 올라가서 내려오기
[에티켓]산에 갈 준비를 하면서부터,          산에 올라가서 내려오기까지의 예절을 짚어봅시다. 바야흐로 신록의 계절입니다. 이 푸르름을 만끽하려는 사람들로 많은 산들이 북적댑니다. 자연을 벗삼아 즐거운 산행을 위하여 이 산, ..
6057
[에티켓]산에서도 예절바르게! 산에서 지켜야 할 예절
[에티켓]산에서도 예절바르게! 산에서 지켜야 할 예절 <식사할 때>산속의 옹달샘은 사막을 걷던 사람의 오아시스입니다. 한 컵의 물이 귀한 때가 있습니다. 다음 사람을 위해서 그 주위까지 깨끗하게 해 놓아야 합니다. 간혹 약수터 같은 곳에서 뒤에 기다리는 사람들은 아랑곳 하지 않고 혼..
5288
[보행]초보자가 알아두어야 할 걷기의 중요성과 기본자세
[보행]초보자가 알아두어야 할 걷기의 중요성과 기본자세 등산은 걷지 않으면 산을 오르지도 내려갈 수도 없다. 산을 잘 오르려면 피로하지 않게 잘 걸을 수 있도록 유지하는 것과 체력이 뒷받침 되어야 한다.초보자가 등산경력이 많은 일행을 바삐 좇아 가거나 올바른 보행법을 숙지 하지 않고 평..
5864
[요리]산에서 밥짓기
[요리]산에서 밥짓기 모처럼 1박 이상의 장기산행을 계획 했다면, 취사가 허용 되는 대피소의 취사장에서 손수 밥을 지어 먹어야 한다. 산에서의 식사는 산을 오르는 사람들의 또하나의 즐거움이다.산에서 밥짓기 요령을 모르는 상태에서 집에서처럼 밥을 지을 생각이라면, 안타깝게도 그 ..
4900
산림욕
산림욕 산림은 낮은 온도, 향기로운 내음, 푸른 색깔과 수목의 자태등 사람의 마음을 끄는 매력(산림기후)이 있으며 또한 휘발성의 식물체에 의해 산림의 공기는 청정하게 되며 더욱이 살균작용의 기능(피톤치드)을 갖고 있어 사람의 몸에도 좋습니다..
4738
용어로 배우는 등산상식 / 등산의학편
용어로 배우는 등산상식 / 등산의학편(1) *고산병 어느 정도의 높이에서 발생하는 인체의 생리적인 반응을 뜻한다. 산소, 기압, 기온 등의 저하가 영향을 미치며, 특히 이런 환경에서 인체에 변화를 가져오게 하는 것을 고소장해라고 한다. 고소에서 일어나는 이런 현상은 병이라고 할 수 없으나 산소결핍 상태에서는 폐에 ..
4640
123

조지아 한인 산악회 회장 연락처 : 송 규 형 (404)988-8869 총무 연락처 : 김 상 철 (404)644-9876
2003-2019 The Korean Alpine Club of Georgia. All Rights Reserved. E-mail : kacg82@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