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없음9
내용없음10

회원등록 비번분실
News

<氣를 살리는 등산 법>펌
작성자 김삿갓
작성일 2009-07-29 14:29
ㆍ추천: 0  ㆍ조회: 7424      
<氣를 살리는 등산 법>펌


 


<氣를 살리는 등산 법>


100m 달리기를 하는데,
10초에 달린 사람과 20초에 달린 사람이 있다면
누가 더 잘 달렸다고 할 수 있을까요?
기록이 아니라 건강 차원에서 보자면. . .

달리기가 끝난 후 몸의 컨디션이 좋아진 쪽이 이긴 겁니다.
마라톤에서 신나게 달린 뒤 집에 가서 뻗으면
결코 잘 달린 것이 아닙니다.
등산도 마찬가지로 , 할 때도 좋고 하고 난 뒤에도
가뿐하고 좋은 것이 바로 氣를 살리는 것입니다.


"氣를 쓰고 오르지 마라 "


1- 입을 다물고 코로 호흡한다.


빨리 오르려고 무리해서 등산하면 가슴이 답답해져
숨이 가빠지고 입으로 헐떡이게 된다. 코로 호흡하려면
숨이 가빠지지않게 느긋하게 여유있게 산을 올라야한다.

 

2-아랫배(단전)에 힘을 주어 몸의 중심을 잡는다

.
산길에서 몸의 균형을 잡으려면 저절로 아랫배에 힘이 들어간다.
이때 온몸의 기혈의 중심인 단정을 자극하게 되고,
온몸의 기혈 흐름이 활발해져 건강에 도움이 된다.


3-발끝에 힘을 주고 걷는다.


억지로 힘을 주는 게 아니라 양 발끝을 약간 안쪽으로 향하게 걸으면 저절로
발끝에 힘이 가고 무릎도 쭉 펴져 몸의 기운이 잘 순환된다.


4-발걸음을 가볍게 한다.


발걸음을 옮길 때 발소리가 나지 않도록 가볍게 걸어야
발목이나 무릎에 무리가 가지 않는다.
 발 전체로 소리가 나게 걸으면 그 충격이 발목과 무릎은 물론 머리까지
전달되기 때문에 건강에 해롭다.


5--여유 있게 등산한다.


머리끝부터 발끝까지 긴장을 풀고 느긋하게 등산하면
몸과 마음이 좋아져 저절로 얼굴에 미소가 감돌게 된다.
빠른 속도로 힘들게 오르는 사람들은 자신도 모르게 인상을 쓰게 된다.
산행을 하면서 자신의 몸과 마음이 좋아지는 것을 느낄 수 있도록 무리하지 말고
몸 상태에 맞춰 하면 얼굴을 찌푸릴 일이 없게 된다.


 


등산이란 ?

단순히 산에 오르는 것이 아니라 인간의 한계에 도전해 나가면서 미지의 곳,
높은 산으로끊임없이 향해가는 산악운동이며 등산을 위한 등산, 등산이 주는 기쁨 외에는
아무런 목적이 없는,산에 오르는 그 자체에 목적을 두는, 어떠한 의도를 갖지 않는 육체적,
정신적sports이다.하이커나 일반 유산객과의 구별을 위해서라도 올바른 자세로 山을 대해야 한다.

Ⅰ. 워킹(working)

 

1. 워킹이란 ?


통상적으로 산행이라고도 하며 배낭을 메고 산길을 걸으며 야영을 하는 등의 행위를말한다.
워킹은 말 그대로 산행의 대부분 시간을 산길을 걷는데 소요되며

모든 산행에 있어 그 기초가 된다. 왜냐하면 어떤 산행(암벽, 빙벽 등)이러하더라도

걷는 행위는반드시 포함되기 때문이다,고도의 등반기술을 요하는 기술등반이라도

그 등반 대상지까지 걸어서 가야하는 것이 대부분이기 때문이다.

 

2. 산행예절


* 산에서의 예절은 일반사회에서의 예절과 조금도 다를 것이 없다.
* 산을 바라보는 눈이 있다면 더 말할 나위 없이 좋다.
* 산은 우리들을 초한다. 그러나 내쫓기도 한다. 때로는 죽음의 길로 이끌기도 한다.
* 결국 이 이야기는 산을 대하는 우리들의 마음 가짐을 말한다.

 

1) 차에서


기차, 버스 속에서 취기를 풍기며 노래를 부른다던가

소리를 지르며 이야기하는
 따위는 볼상 사납다.노래는 남이 원할 때, 아니면 조용히 혼자 부르는 것이다.

또 차를 탈 때 ,
순번을 문란케 하며자리를 차지하려고 창문으로 배낭을 밀어

넣는 일도 삼가해야 한다.

 

2) 등산, 하산할 때


조용한 길을 조용히, 자연 속을 혼자 걷는 것이다.


(1) 라디오를 정도이상 트실 분은 이어폰사용


(2) 호젓한 산길에서 사람을 만났을 때, 그냥 스쳐 보내기에는 어쩐지 쑥스럽고 때로는,
이상하게 마음이 쓰인다.

인사를 나누자. 「수고하십니다」「조심해 가십시요」


이 한마디의 인사는 피로를 풀어줄 뿐 아니라, 안전감까지도 안겨준다.


(3) 오르는 분에게 내려가는 분이 길을 양보하고,

연상의 분에게 길을 양보하는 것도 에티켓이다.

 

3) 식사할 때


(1) 산속의 옹달샘은 사막을 걷던 사람의 오아시스이다.

 한 컵의 물이 귀한 때가 있다.
다음 사람을 위해서 그 주위까지 깨끗하게 해 놓아야 한다.


(2) 산속 계곡의 물은 상류가 하류에서 그대로 식사에 쓰입니다.

 비누물을 푼다거나
쌀의 뜨물, 기름기, 채소 따위를 떠내려 보내서는 안된다. 필요한 때는 떠서,
직접 떠내려가지 않도록 개울가 흙위에 버린다.

 

(3) 식사 후 또는 캠프 후에는 모든 쓰레기를 비닐 봉지 등에 넣어서 가지고
하산하여 산입구 지정된 장소에 버리면 된다.

 

4) 자연 그대로를


(1) 생나무를 꺾어 밥을 짖는 일은 삼가 해야 한다.


(2) 벼랑이나 바위에 새겨진, 어느 학교 어느 직장 그리고 아무개,


몇월 몇일 따위는 참말로 보기 싫다.

자기 자신에게는 어떤 기념이 될런지 알 수 없지만
대중을 위해서는 삼가해야 하고, 자연 그대로를 아낄 줄 알아야 한다.

 

(3) 더욱이 꽃을 꺾어 배낭에 꽂은 것이라든가,
심하면 나무 뿌리채 뽑아 짊어진 모습은

 산악인으로서의 자세는 아니다.

 

5) 당신의 생명처럼


산에 있는 시설을 파괴하는 행위는 누구의 생명을,

다름 아닌 자기의 다정한 친구의,
형제의 생명을 위협하는 행위이다.

 

6) 산에서의 과음


이것은 자살을 초래하는 일입니다.

3. 등산예절


1) 등산인의 품위


등산인은 등반기술만으로 자격이 갖추어지는 것은 아니다.
이보다 등산인 다운 품위를 갖추어야 하는데

「겸허,협조,희생,양보,복종」의
미덕을 지녀야 하며 여기서 등산인의 품위가 풍겨지는 것이다.

 

 우리는 등반의 곡예사가 아니며,
수도자와 같이 품위의 함양에노력해야 한다.

 

2) 자연풍치의 애호


등산인은 산의 자연풍치의 유지에 항상 마음을 써야 한다.
 휘어잡는 나뭇가지 하나에 손상을 입힐세라

조심하는 마음가짐이 무엇보다 필요하다.
그런데, 취사를 위해 마구나무를 도끼로 찍어내는 패나 유리병을 깨뜨리고
휴지를 버리고도 뒤처리를 하지 않는패는 마땅히 배격되어야 한다.
우리는 자연풍치가 산의 생명이요 자랑임을 깨닫고,

식목일에 자진 식목에 나선다든지,
나무를 마구 자르는 패를 타이르는데 까지 나아가야 할 것이다.

 

 

.

 

4) 이성간의 에티켓


남녀가 같이 등산할 때 일수록

서로가 지켜야 할 에티켓을 잊어서는 아니된다.


눈살을 찌프릴 언행은 스스로를 교양없는 계층으로

모독하는 행동이라고 보아,
부디 삼가해 주기 바란다. 특히 다른 팀의 이성을

희롱한다던가 부질없는 행동으로
시비를 벌이는 일 등이 있어서는 더욱 안되겠다.

 

5. 산중도덕


1) 산중에서 만나는 등산인은 누구나 서로 인사를 나누자.


2) 좁은 산길에서 마주치면 오르는 사람에게 길을 양보하자.


3) 사찰에 들어서면 경건한 마음으로 본전에 배려하자.


4) 사찰 경내에서는 함부로 음주나 방성을 삼가하자.


5) 군사시설 근방에는 접근하거나 사진 촬영을 하지 않는다.


6) 수목을 함부로 꺾지 말고 자연 풍치를 보호하자.


7) 우물이나 샘 근처는 깨끗이 하여 서로의 위생관념을 높이자.


8) 취사 도는 식사한 장소의 오물을 흙 속에 묻어 청결하게 하자.


9) 공공시설이나 기물등은 손괴하는 일이 없도록 애호하자.


10) 산불이 일어나지 않도록 담배 불등 화기에 조심하자.

 

6. 걷기


등산의 가장 기본은 걷기 이다.

무엇보다 처음 등산에 뜻을 두는 사람은 우선 익숙하게걷는

방법부터 익혀야 점차 전문등산분야(암, 빙벽등반)에 까지 접근할 수

있는 만큼 걷는 법을 익힌다는 것은 등산의 기초과정을 배우는 것이다.

 

흔히들 말하는 전문적인 등반이라는 것도 사실은 이 걷기 운동의 연장이며,

록클라이밍(Rock Climbing: 암벽등반) 이라는 등반기술도 암벽 위에서의 걷 기이고

 아이스 클라이밍(Ice Climbing: 빙벽등반)도 알고 보면

빙면이나 빙벽위에서의 걷기라고 할 수 있다.

 

산에서의 걷기는 평지에서 시작하여 점차 표고를 높여가고,

또 다시 내려와야 하는 반복운동이다. 일상생활에서는 보통 평지를

걷는 일(수평이동)만을 하지만 적어도 등산에서는 좀 더 경사지고

험난한 곳을 수직이동하게 되는 것이므로 기초요령과 적절한 훈련,

과학적인 지식을 알아두어야 익숙하게 걷는 즐거움을 얻게 되는 것이다.

 

 

1) 산에서 걷기의 어려움


산에서 걷기와 평지에서 걷는 것의 차이는

 우선 그 운동량에서 큰 차이가 있다. 우리가 평지에서 시속 6㎞로 걸을 때

심장의 박동수는 1분에 100번(평시 성인 평균 맥박수는 분당 70전후,

 호흡수는 16∼20회)이며 이때 신체에서 요구되는 산소섭취량은 안정시의 4배까지 된다.

 

한편 휴식시의 운동량 및 산소요구량을 1이라고 했을 때

산에서 경사를 오를때는(9㎏ 정도의 배낭을 메고) 8.8배 정도의 산소량을

요구할 정도로아주 힘이 들며,

경사를 내려올 때도 휴식시의 5.7배 정도를 소모하게 된다.

이와같이 평지에서의 빠른 걸음걸이와 비교해 볼 때 내려오는

운동도 그리 쉽지가 않음을 알 수 있다. 이만치 산에서의 걷기란

오를 때나 내려올 때나 모두가 어려운 운동인 것이다.

 

2) 올바른 보행법


등산을 처음 시작하면 경사를 오를 때 누구나 숨이 차고, 다리에 근육통이 오기도 한다.그러나 속담에 첫술에 배부를리 없다고 하였듯이 걷기에 숙련되기까지는 인내심을 가지고 단계적으로 훈련을 쌓아야 한다.

(1) 가까운 거리부터 시작하여 먼 거리까지 늘린다.
모든 운동에는 부하원리가 이용된다. 즉, 힘과 지구력을 향상시키려면 우리 몸에 저항을 증가시키면 된다. 쉬운 데서부터 시작하여 운동량과 속도를 점차 늘려 나감으로서 신체의 적응능력을 서서히 향상시키는 것이다.
우리의 육체는 자주 연습을 하면 좋은 컨디션하에서 훌륭히 작동할 수 있다. 근육의 힘이란 훈련의 반복을 통해서 강화할 수 있는 것이기 때문이다. 등산 첫날은 심장과 폐, 그리고 근육에 무리를 주게 되지만 차차 이런 상태가 적응되면 힘찬 걷기 운동도 즐겁게 느껴지게 된다.

(2) 밸런스(Balance)와 리듬이 필요하다.
처음 등산을 시작하는 초보자일 경우 30분 걷고 5분간 휴식함이 바람직하다. 처음 등산을 시작하는 사람은 급한 마음에 빨리 가려고 보폭을 넓게 벌려 걷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잘못된 방법이다. 무리하게 보폭을 넓히면 상하운동이 심해져서 쉬 피로해지기 쉽다.보폭은 성인의 경우 보통 75㎝, 분당 114보 정도가 적당하다. 걸을 때는 밸런스(Balance: 평형)를 유지하며 일정한 리듬(Rhythm: 율동)이 있는 동작을 해야 한다.

 

 

(3) 보행의 기본 자세


양 어깨의 힘을 빼고 편한 자세로 상체를 앞으로 조금 굽히며,

무릎은 조금만 올리면서 한 발짝을 내 딛는다. 내딛는 발바닥에 몸의 중심을 옮기며 땅을 밟는다.

 

땅을 밟을 때는 발끝이나 발뒤꿈치를 쓰지 말고 발바닥 전체로 안정감 있게 디뎌야 한다.

손의 위치는 산의 경사를 걸을 때는 손을 크게 흔드는 대신 양 어깨를 좌, 우로

보폭에 맞추어 리듬 있게 움직여야 한다. 양 손에는 아무 것도 들지 말고

들것이 있다면 반드시 배낭에 넣고 가야 한다. 호흡은 자연스럽게 발걸음에 맞추어야 하며,

숨을 들이쉬고 내쉬는 것은 꼭 같은 간격으로 한다.

 

숨이 가쁘다고 해서 계속해서 심호흡을 하면 과량의 산소섭취로

인해 현기증을 일으킨다.

일정한 속도를 유지해야 쉬 피로를 느끼지 않는다.
처음부터 온 힘을 다해 허둥지둥 걷는다면

쉽게 지쳐버릴 뿐 아니라 한번 피로해진 후에는 아무리 휴식을 취해도 별

소용이 없다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 산행시 힘의 배분은 전체력을 10으로 보았을 때

등산시 3, 하산에 3을 소모하고 남아있는 4는 예비력으로 간직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3) 보행속도와 휴식


처음에는 몸이 적응할 수 있도록 천천히 걷는 것이 좋다.

차차 속력을 내어 페이스(Pace)를 유지하게 되면 즐겁고 상쾌한 등반이 되는 것이다.

주위의 풍치를 관망하며 적당한 페이스로 걸을 수 있다는 것은 그만큼 심장의 펌프작용이

 빨라지며 피가 힘차게 돌고, 근육이 힘차게 움직이고 있다는 증거이다.

훌륭한 보행자가 되기 위해선 어느 정도까지의 고통은 감수해야 하는 것이다.

필요할 때 충분히 쉬면서 간다면 초심자라도 아무런 피로 감 없이 갈 수 있다.

훈련이 잘된 강인한 등반자라도 휴식은 필요한 것이다. 시간마다 몇 번 쉬고,

얼마나 쉬는가 하는 등의 공식은 정해질 수도 있으나 이런 것들은 규정된 체력과

일정한 짐을 지고 규정된 거리를 걸을 때 통용될 수 있는 것에 불과하다.

 

분명한 것은 필요없이 많이 쉬는 것은 시간 낭비라는 것이다.

너무 오래 휴식을 하면, 근육이 굳어지므로 다시 걷기가 힘든 점도 고려해야 한다.

산행 일정이 짜여 있을 땐 쉴 수 없겠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는 쉬고 싶을 때 쉬어도무방하다.

 

심한 경사를 오를 때는 서서 쉬는 것이 좋다. 나무나 언덕등에 기대어 서서짐의 하중이

어깨에서 벗어나도록 하고 심호흡을 하여 숨을 들이마시고, 구두끈, 배낭등을 고쳐 매도록 한다.

또한 중요한 것은 쉴 때의 정신적 자세이다. 가까운 거리에 정상 이있다던가,

 목적지가 있다. 해도 휴식을 할 때는 휴식을 한 후 침착하게 한걸음 한걸음 옮겨야 한다.

 

4) 하산요령


하산은 등산만큼이나 힘든 것이다.

걷기가 쉽다고 해서 함부로 달리듯이 내려오면 안된다.

체중과 배낭의 하중 때문에 무릎 관절이나

 발목에 갑작스럽게 충격이 가해지기 때문에

무릎통증이 생기고 물집등의 원인이 된다. 뿐만 아니라 척추에 충격이 가해지고,

오랜 동안 하산한 다음에는 두통이 일기도 한다.


하산시는 경사가 급할수록 걷기의 속도를 늦추어야 한다.

하산시는 먼저 여분의 양말을신고 등산화는 끈을 꼭 매어 발이 놀지 않도록 해야 한다.

하산시의 보폭은 등산시보다는 안정감이 있어야 한다.

발을 될 수 있으면 가볍게 땅에 접지시키고

무릎을 굽혀 충격을흡수하도록 한다.

 특히 너덜지대(잔 자갈이나 돌더미가 많은 곳)를

내려 갈 때는 더욱조심하여 관절에 충격을 줄이고 발목을 삐지 않도록 한다.

등산중 보다 하산길 사고가 많은 것이 지금까지의 실례이다

.빠른 속도로 하산할 경우

곧잘 길을 잃어버리기도 한다.

하산시의 휴식은 등산시와 마찬가지로 중요하다

 

 

5) 보행중의 물과 간식


등산은 많은 칼로리

(성인 남자의 경우 1일 2,700 칼로리이나 등산시 6,000 칼로리를 요함)를

요구하는 운동이므로 영양가 높은 행동식을 항시 준비하여

 가지고 다니다가 아무 데서고

 먹음으로써 소모된 칼로리를 보충해야 한다.

행동식은 즉시 조리없이 먹을 수 있어야 하며

 건빵, 비스켓, 치즈, 쵸컬릿, 사탕, 건포도, 곶감등의 간식이 적당하다.

간식은 피로회복을 빨리 도와 줄 수 있고

소화 흡수력이 좋으며 영양가가 높은 음식이면 된다.

 등산 중 목이
마를 때는 약간 적다고 생각될 정도로 물을 마시는 것이 적당하다.

갈증이 난다고 해서 마냥 물을 마시면 위속의 소화액을

 묽게 하여 소화기능에 문제가 생기며

 식욕도 감퇴된다.
산에서 계속 걸으면 땀, 호흡등을 통하여 체내의 수분을

 다량 상실하게 된다.

 

<氣를 살리는 등산 법><-- 좋은글  같아 갖고 왔습니다

 
이름아이콘 kimberly
2009-12-21 01:54
정말 자알보고갑니다 ~~~~~~,
   
이름아이콘 능남
2016-03-09 23:02
쉬운것 같은데 어려우넹
   
이름아이콘 능남
2016-03-09 23:05
시험에 나올것 같음 ~~~~~시간내어 다시 한번더~~~~~^^
   
 
본문내용 조회
올바른 스틱 사용법
마더스틱 창시자 윤치술님의 워킹스틱 사용법 http://youtu.be/rL8OhtoDYBY
14
등산 제대로 알기
http://news.kbs.co.kr/news/view.do?ncd=2394426
20
초보가-알아야할-등산기술-노하우-5-등산
초보가-알아야할-등산기술-노하우-5-등산위 링크# 클릭하시면 됩니다 ^^http://zymo.tistory.com/entry/%EC%B4%88%EB%B3%B4%EA%B0%80-%EC%95%8C%EC%95%84%EC%95%BC%ED%95%A0-%EB%93%B1%EC%82%B0%EA%B8%B0%EC%88%A0-%EB%85%B8%ED%95%98%EC%9A%B0-5-%EB%93%B1%EC%82%B0
827
산행 또는 캠핑때 불 피우는 아이디어
산행 또는 캠핑때 불 피우는 아이디어를 첨부 사이트에서 참고하세요 ^^본문 위에 Link#! (동영상) , #2 (자세한 설명과 동영상) 클릭하시면 됩니다.동영상Easy DIY Fire Starterhttps://youtu.be/foLTcf2iu90자세한 설명과 동영상Simple DIY Fire Starters Make Camping Easyhttps://www.buzzfeed.com/hitomiaihara/t..
1519
고소증에 대한 이해
* 혈중 산소포화도    산소포화도란 혈액내 산소와 결합한 헤모글로빈의 양이 전체 헤모글로빈의 양에서 차지하는 비율을 뜻한다. 헤모글로빈의 역할이 혈액내에서 산소와 붙어서 산소를 운반하는 일이 주된 역할인데, 그 만큼 산소포화도는 신체의 신진대사에서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할 수 있다.  ..
2009
Ice Climbing 테크닉
5819
<氣를 살리는 등산 법>펌
  <氣를 살리는 등산 법> 100m 달리기를 하는데,10초에 달린 사람과 20초에 달린 사람이 있다면누가 더 잘 달렸다고 할 수 있을까요?기록이 아니라 건강 차원에서 보자면. . . 달리기가 끝난 후 몸의 컨디션이 좋아진 쪽이 이긴 겁니다.마라톤에서 신나게 달린 뒤 집에 가서 뻗으면결코 잘 달린 것이 아닙..
3 7424
하산길 부상막는 8가지 방법
[등산] 하산길 부상막는 8가지 방법 스틱은 길게, 신발 발목 단단히 묵어야 입력일 2009.04.17 15:30 ㅣ 수정일 2009.04.17 15:43 등산은 오르기 힘들고 내려오기 쉬울 것 같지만 사실은 반대다. 하산길을 지친 뒤 내려오고 또 다른 근육은 오를 때보다 내려올..
7439
Snow Camping<스노 캠핑>
Snow Camping<스노 캠핑>       생각만 해도 몸이 움츠러 들것 같지만 눈쌓인 겨울 숲속은 오히려 안온하다. 눈으로 식탁도 만들고, 벤치도 만들고. 못할 일이 없다. 봄이 저 산자락 아래로 다가왔지만 고산은 아직 한겨울이다.       조금 전 칠라오(Chilao) ..
6909
물중독증(저나트륨혈증)
저나트륨혈증이란 땀을 과도하게 흘린 상태에서 지나치게 많은 물을 마셔서 혈중 나트륨 농도가 갑자기 낮아져 발생하는 일종의 ‘물중독증’이다. 저나트륨혈증에 빠지면 메스꺼움·피로감·구토·졸림·정신착란·혼미·혼수·발작 등이 일어나고 목숨을 잃을 수도 있다. 뇌를 비롯한 중추 신경계에서 나트..
11538
12345

조지아 한인 산악회 회장 연락처 : 송 규 형 (404)988-8869 총무 연락처 : 김 상 철 (404)644-9876
2003-2019 The Korean Alpine Club of Georgia. All Rights Reserved. E-mail : kacg82@gmail.com